HOME > 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노인일자리 및 사회활동 지원사업 본격 추진
 
온주신문
▲     © 온주신문

 

아산시(시장 오세현)가 어르신들의 활기차고 건강한 노후생활을 지원하기 위해 94억 원의 예산을 확보해 2500명의 노인일자리 및 사회활동 지원 사업을 추진한다.

 

현실적으로 고령자에 대한 기업체의 채용꺼림과 재취업의 기회가 상대적으로 열악한 실정으로 이에 시는 공익활동형, 사회서비스형, 시장형으로 유형별 맞춤형 일자리 지원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노인일자리의 주 참여대상은 만 65세 이상의 기초연금 수급자다. 2020년까지만 해도 의료급여수급자 중 일부 유형은 노인일자리 참여가 제한적이었으나 올부터는 노인일자리에 전면 참여가 가능하게 돼 저소득 노인의 생활안정에 더 기여할 수 있게 됐다.

 

사업 추진을 위해 아산시와 업무협약을 맺은 대한노인회아산시지회, 아산시노인종합복지관, 아산시니어클럽, 아산시동부노인복지관에서 신규사업 발굴, 참여자 모집 배치 등 어르신들에게 소득보전과 보람 있는 소리거리 및 양질의 일자리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특히, 노인일자리전담기관인 아산시니어클럽은 노인의 사회적 경험 및 지식을 활용할 수 있는 다양한 노인적합형 일자리를 개발하기 위해 올해 모법인인 한국지역사회복지회로부터 법인전입금 600만원을 지원받았다.

 

아산시니어클럽은 할머니국수, 청춘택배사업, 영농로컬푸드 사업, 재활용품관련 사업 등 양질의 시장형 사업을 추진함은 물론 학교관련 사업을 주로 추진하고 있다. 또한 올해까지 코로나19의 영향을 받을 것으로 예상돼 신규사업으로 발열체크 및 방역사업을 학교 및 보육시설을 대상으로 추진한다.

 

1월부터 일부 추진된 노인일자리 사업은 3월을 기점으로 35개 종류의 노인일자리 사업단이 본격 추진되며, 노인일자리를 참여하고자 하는 어르신은 각 전담기관을 통해 신청이 가능하다.

 

시 관계자는 지난해부터 확산된 코로나19의 여파로 인해 사회전반에 걸쳐 많은 변화가 있는 만큼 그에 발맞춰 양질의 일자리를 발굴하며 사업량을 확대해 나가겠다노인일자리 참여자 선정기준을 명확히 적용해 공정하고 실질적인 효과가 창출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기사입력: 2021/03/03 [13:02]  최종편집: ⓒ 온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