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관내 50인 이상 제조기업 긴급 전수 점검 완료
 
온주신문

 

아산시가 관내 50인 이상 제조기업 전체를 대상으로 진행한 긴급 방역 점검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아산시는 귀뚜라미 아산공장에서 코로나19 집단 발생한 직후, 관내 동일 조건 기업 전체를 대상으로 긴급 방역 점검을 시작했다. 집단감염의 배경으로 ‘3(밀폐·밀접·밀집)’ 환경이 지목됨에 따라, 동일 조건 현장에서 유사 집단 감염이 재발하는 것을 차단하기 위한 조치였다.

 

긴급 점검은 17, 18일 이틀 동안 진행되었으며, 시청 공무원 160명이 투입되어 관내 50인 이상 제조기업 266개사의 작업환경과 근무 중 환기 상태, 사회적 거리두기, 마스크 착용 등 여부를 면밀히 점검했다.

 

점검 결과 대부분의 기업이 방역 전담조직(관리팀·안전관리팀 등)이 있어 양호하게 방역 관리되고 있었으나, 일부 기업의 경우 출입명부 관리를 소홀히 하는 등 일부사항이 적발되어 시정조치했다.

 

시 관계자는 사내 난방기 소독, 환기 등 방역수칙 준수를 위한 점검 및 계도를 지속 추진하여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 시민 여러분께서도 거리두기와 모임 자제 등 생활방역 지침을 준수해달라고 말했다.


기사입력: 2021/02/19 [17:17]  최종편집: ⓒ 온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