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탕정첨단산단 조성사업비 135억 추가확보
탕정테크노 일반산단 진입도로 공사비 135억 증액 국토부 승인
 
온주신문
▲     © 온주신문


 

아산시(시장 오세현) 민선7기 주요 공약사업인 일자리 5만개 창출 50만 자족도시 구현을 위해 역점 추진 중인 산단 조성이 탄력을 받으며 점점 그 기대를 모아가고 있다.

 

아산시는 19일 탕정면 용두리 탕정테크노일반산업단지와 국도43호를 연결하는 연장 1.14(교량 2개소, 지하통로 1개소) 왕복2차선 탕정테크노 일반산업단지 진입도로 공사비를 2995000만원에서 4345000만원으로 135억원 증액하는 조정()이 국토교통부 승인됐다고 밝혔다.

 

진입도로 공사를 통해 예산국토관리사무소에서 설치예정인 국도43호선 졸음쉼터와 연계해 신규 입체교차로를 설치하고, 탕정테크노 일반산업단지와 연결하는 신규교량(70m)과 산골천교(17m) 2개 교량을 신설할 예정이다.

 

총사업비는 국비 4345000만원(보상비 57억원, 감리비 205000만원, 공사비 357억원)으로 2018년 실시설계에 착수해 현재 설계를 완료하고 2021년 착공, 2023년 준공될 예정이다.

 

일각에서는 2019년 삼성디스플레이가 발표한 아산 탕정 13조원 투자계획에 이어 이번 사업비 증액이 탕정지역의 산업단지 활성화는 물론, 도로 신규개통으로 교통여건이 개선돼 사업 활성화가 기대된다고 분석하고 있다.

 

아울러, 인근 음봉일반산업단지, 아산제2디지털일반산업단지 개발 등에서도 이번 호재로 교통여건이 더욱 좋아질 것으로 기대하며 반기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시 관계자는 아산탕정테크노 일반산업단지와 국도43호선의 신규도로 개설을 통한 산업단지 이용자 교통불편 해소와 물류비용 절감으로 아산탕정테크노 일반산업단지의 산업경쟁력 강화 및 지역경제 발전이 예상된다라고 말했다.

 

한편, 아산탕정테크노 일반산업단지는 684,619규모의 용두리와 갈산리 2개의 공구로 조성중이다. 이번에 확보된 진입도로가 개설되는 1공구는 20207월 착공해 2023년 준공을 목표로 비금속광물제품 제조업, 전자부품, 컴퓨터, 영상, 음향 및 통산장비 제조업, 의료, 전기장비 제조업, 기타기계 및 장비 제조업, 자동차 및 트레일러 제조업 등을 유치업종으로 조성하고 있다.

 


기사입력: 2021/01/20 [10:57]  최종편집: ⓒ 온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