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출퇴근 시간 상습정체구역 교통흐름 개선
아산시, 상습정체구간 평균 7.7% 통행속도 증가
 
온주신문

 

아산시(시장 오세현)가 주요 도로 교통상황 모니터링 결과 출퇴근 시간 상습정체 구역의 교통 흐름이 개선되었다고 밝혔다.

 

시는 작년 12월부터 올해 9월까지 풍기1교차로-남동교차로 석정삼거리-박물관사거리 곡교교차로-옥정사거리 구간 출퇴근 시간 모니터링을 실시했다.

 

그 결과 풍기1교차로-남동교차로 구간 6.7% 석정삼거리-박물관사거리 구간 4.3% 곡교교차로-옥정사거리 구간 12.3%의 통행속도가 개선됐음을 확인했다.

 

도로교통공단의 경제성분석 자료에 의하면 위의 3개 구간 속도 개선으로 연간 672,000만원의 경제적 이익이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시는 2018년부터 2020년까지 사업비 49억을 들여 주요 도로 및 교차로 교통관제 CCTV 35개소 교차로 감시CCTV 14개소 도로전광판 14개소 교통량 수집장비 31개소 교통신호 원격제어시스템 205개소에 교통시설물을 설치했다.

 

또한, 대전지방국토관리청에서 관리하는 아산시 관내 교통CCTV영상, 유관기관(민간정보, 주차정보) 등을 연계해 더 많은 교통정보서비스(아산시교통정보센터, its.asan.go.kr)를 제공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구축했다.

 

한편, 시는 2021년부터 2022년까지 사업비 20(국비 12, 시비 8)의 예산을 투입해 지능형교통체계(ITS)를 확대 구축할 계획이다.

 


기사입력: 2020/10/15 [09:21]  최종편집: ⓒ 온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