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소방헬기 정비시스템 구축.헬기 단순화 시급
이명수의원, "15년 이상된 노후헬기 15대 보유, 신형헬기로 조기 교체 필요"
 
온주신문

 

▲     © 온주신문

1013() 실시된 소방청 국정감사에서 소방헬기의 노후화와 정비 문제가 제기되었다. 이명수 의원(국민의힘 아산시갑)현재 소방청이 소방을 목적으로 운행하고 있는 소방헬기를 31대 보유하고 있는데, 15년 이상된 노후 헬기가 15대이고, 이중에서 중앙, 서울, 부산, 인천, 광주, 전북, 전남, 경북 등에서는 20년 이상된 소방헬기가 10대나 운행되고 있다사고 등을 고려하여 조속히 신형 헬기로 교체해야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이명수 의원은 소방헬기의 정비 문제도 지적했다. “현재 소방헬기의 법정정비시간을 대부분 민간정비에 위탁하다보니, 정비시간이 과다하게 소요되는가 하면 가동율도 저하되는 문제가 초래되고 있다고 밝혔다. 소방청의 소방헬기를 정비하는데 소요된 비용을 보면 최근 3년간 총 1291,400만 원이 지출된 것으로 나타났다.

 

소방헬기의 다기종도 외주정비 의존을 강화시키는 요인으로 지적되었다. 이명수 의원은 현재 소방청 산하에 소방헬기를 관리·정비하는 시스템이 부재한 상황에서 다기종의 헬기를 운영하다 보니 예비부품을 구매하고 관리하는데 비효율의 문제가 발생하고 있고, 정비용 특수대형 장비 보유 한계로 정비능력을 초과하는 고장이 발생했을 경우 외주정비 의존도 심화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현재 소방청은 6개 제작사의 11개 기종을 운행하고 있다.

마지막으로, 이명수 의원은 소방헬기 가동율 향상 및 운영 효율화가 절실한 상황인데, 이를 달성하기 위해서는 소방헬기의 국가 통합관리 일원화 및 소방헬기 정비대 신설이 시급하다며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기사입력: 2020/10/13 [12:49]  최종편집: ⓒ 온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