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공무원 사기진작은 국가발전 요체
이명수의원, "공무원 의견수렴은 인사혁신 출발 보여주기식으론 혁신 못 이뤄"
 
온주신문
▲     © 온주신문

1012일 실시된 인사혁신처 국정감사에서 공무원 사기진작 대책 미흡 문제가 제기되었다.

 

이명수 의원(국민의 힘)그 동안 정부가 국가공무원들의 사기진작을 위해 순직유족연금 확대, 위험직무유족연금 확대, 공무원 민·형사상 소송비용 보장, 공상공무원 지원 확대, 코로나19 대응 현장공무원 초과근무 상한시간 확대 등의 조치를 해왔지만 여전히 체감도가 많이 떨어진다며 개선을 촉구했다.

 

우선 순직유족연금을 기존 개인기준소득월액의 2635%38%로 확대했는데, 사실상 가장의 순직에 따른 경제적 보상으로는 너무 부족해 유족들이 겪는 경제적 어려움이 크다고 지적했다. 마찬가지로 위험직무순직유족연금 역시 기존 개인기준소득월액의 35.75%42.25%에서 43%로 인상했다고 하는데, 전혀 체감되지 않는 인상이라고 지적했다.

 

마지막으로 이명수 의원은 공무원의 사기 진작은 국가발전의 요체가 될 수 있는 만큼 개개인이 최대한 능력을 발휘하도록 근무여건 개선에 보다 많은 기울여주길 바란다고 인사혁신처에 당부했다.


기사입력: 2020/10/12 [10:30]  최종편집: ⓒ 온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