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아름다운 사람들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호서대, 퇴직 교직원의 평생기부로 학교사랑
 
온주신문

 

▲     © 온주신문


호서대학교에서 정년퇴직한 직원이 몸담았던 대학에 발전기금 평생기부 약정을 하여 미담이 되고 있다.

 

미담의 주인공은 호서대학교를 졸업하고 모교에 취업하여 올해 8월에 정년퇴직한최범순 씨로, 퇴직한 다음 달인 지난 9월에 대학발전기금을 기탁했고 앞으로도 매일 1000원씩 모아 매달 평생 기부를 약속했다.

 

최범순씨는 호서대학교 설립자인 고 강석규 명예총장님께서 말씀하신 내가 가고 없더라도 평소의 소신과 경험과 생각을 후학에게 전해서, 그들이 꿈을 가지고 인생에 도전하면서 강한 신념과 철저한 믿음으로 성공적인 인생을 살아가게 하라는 말씀에 감명을 받았다, 평생기부 약정은 대학 후배들을 격려하며, 미래 지향적 건실한 대학이 되었으면 하는 조그만 성의라고 밝혔다.

 

, 최씨는 그동안 직장에서 받은 은혜를 생각하면 작고 부끄럽지만, 아름다운 캠퍼스가 영원하길 바라며 저의 작은 기부가 계속 이어져 자리 잡길 희망하고, 퇴직 후에도 호서대의 발전을 위하여 계속 관심을 두고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기사입력: 2020/10/08 [18:28]  최종편집: ⓒ 온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