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코로나 특례적용 ‘아이돌봄서비스’ 확대 지원
오는 12월 31일까지, 8시~16시 시간당 9,890원 40~90% 한시적 지원 강화
 
온주신문

 

▲     © 온주신문

 

아산시(시장 오세현)는 코로나19가 장기화됨에 따라 각 가정의 양육 부담을 줄이기 위해 오는 1231일까지 아이돌봄서비스 지원을 확대 운영한다고 밝혔다.

 

아이돌봄서비스는 부모의 맞벌이 등 자녀 양육공백이 발생한 가정으로 아이돌보미가 직접 찾아가 양육 부담을 덜어주는 제도로 주요 서비스 내용은 임시보육, 놀이 활동, 준비된 식사 및 간식 챙겨주기, 보육시설 및 학교·학원 등 등·하원, 안전·신변보호처리 등이 있다.

 

지원대상은 어린이집·유치원 휴원 및 초등학교 휴교 또는 원격수업 결정(권고) 등으로 양육공백이 발생한 가정의 만 12세 이하 아동이다. 비 맞벌이부부, 휴가사용 등 부모가 직접 자녀 돌봄이 가능한 경우에는 적용대상에서 제외된다.

 

코로나19 주요 특례 적용 내용 중 확대 지원시간은 평일 8~16시 사이 돌봄서비스를 신청할 경우 제공된다.

 

시간당 9,890원인 서비스 이용요금에 대한 정부지원 비율을 확대해 모든 유형의 가구를 대상으로 40~90%(기존 0%~85%)까지 한시적으로 지원을 강화한다. 이 기간에 이용하는 서비스는 연 720시간의 정부지원 한도에서 제외된다.

 

고분자 여성가족과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자녀 돌봄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정에 아이돌봄 및 공동육아나눔터 서비스가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안전한 돌봄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아이돌봄서비스 신청을 원하는 가정은 관할 읍면동 행정복지센터 또는 온라인(www.idolbom.go.kr)으로 신청이 가능하며 아이돌봄 및 공동육아나눔터 이용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아산시 여성가족과(540-2021), 아산시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548-9772)로 문의하면 된다.

 

한편 시에서는 별도로 돌봄 공백 해소를 위해 긴급 돌봄이 필요한 만2세에서 12세 이하 아동을 대상으로 공동육아나눔터 긴급 돌봄을 주중 9~19시까지 실시하고 있으며 긴급 돌봄 및 원격수업 지원, 간식·도시락(자비 부담 원칙) 지원을 실시하고 있다.

 


기사입력: 2020/09/23 [11:53]  최종편집: ⓒ 온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