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아산소방서, 벌 쏘임 경보 발령 주의당부
 
온주신문
▲     © 온주신문
▲     © 온주신문
▲     © 온주신문





 

아산소방서(서장 김성찬)는 추석 명절을 앞둔 현재 벌 쏘임 주의보가 경보로 상향 발령됨에 따라 벌 쏘임 사고에 각별한 주의를 당부하고 나섰다.

 

소방서에 따르면 지난 3년간 전국에서 벌에 쏘여 사망한 건 수는 31건으로 그 중 26명이 7~9월에 사망하였고, 추석 전 벌초작업을 하다 사망한 사람이 10명으로 32.3%를 차지했다.

 

벌 쏘임 피해 예방책으로는 산행·야외활동 시 향수, 스프레이 등 강한 냄새를 유발하는 물질 자제 흰색계열의 옷 착용, 소매가 긴 옷을 입어 팔·다리 노출 최소화 벌집 접촉 시 머리 부위를 감싸고 신속히 20m이상 이탈 등이다.

 

만약, 벌에 쏘였을 경우 벌침은 신용카드로 긁어 제거하고 통증과 부기를 가라앉히기 위해 냉찜질을 해주면 도움이 되며, 호흡곤란, 쇼크, 의식변화 등의 증세가 나타나면 즉시 119에 신고하거나 가까운 병원에서 치료를 받아야 한다.

 

이욱호 구조구급팀장벌초 등 야외활동 시 벌 쏘임 사고 예방 및 대처법을 숙지하고 있어야한다며, 말벌의 독성은 우리가 생각하는 것보다 훨씬 강하기 때문에 쏘였을 경우 응급처치를 시행하고 신속히 119에 신고해 달라고 당부했다.

 


기사입력: 2020/09/08 [10:58]  최종편집: ⓒ 온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