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칼럼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개선되지 못하는 의료사각지대
 
온주신문

 

▲     © 온주신문

[충남협회논단] 서영태 ()전국지역신문협회 충남협의회장

 

충남지역에도 거리두기 2단계가 적용되고 있지만 수도권보다 의료 환경이 열악해 우려가 크다.

 

신천지 집단감염 때에도 병상은 확보됐지만 중환자를 다룰 전문 의료인력이 제대로 지원되지 않았다. 지방의료원 의료진의 전문성이 수도권보다 취약한 게 걱정거리다.

 

또한, 중증환자를 수용할 병상 확보도 관건이다. 현재 충남에는 남아 있는 중증환자 치료병상이 거의 없다고 한다.

 

이와 관련 충남 서부권 의료사각지대는 오랫동안 문제가 되어왔다. 보건복지부 자료에 따르면 2019년 기준 현직 총의사수 105268명 중 54%에 이르는 56640명이 수도권에 집중돼 있고 인구 1000명당 지역별 의사 수도 전국 평균 2명에 비해 충남은 1.5명으로 전국 17개 광역자치단체 중 14위 하위권에 그치는 등 매우 열악한 상황이다.

 

특히 충남은 대표적인 의료사각지대 중 한 곳으로 꼽힌다. 상급종합병원의 경우 충남도 내에서 천안에만 설치돼 있다.

 

반면 중증·고령 환자가 많은 도내 서부권 지역의 의사 수는 절대적으로 부족한 0.87명이 불과하다.

 

이에 적극적으로 의료 취약 문제를 개선해야 한다. 최근 정부와 여당이 당정협의를 거쳐 발표한 4대 의료정책에 발 맞춰 도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고 서부권 의료공백해소를 위한 공공의대 유치에 적극적으로 나서야할 때이다.

 

의대입학정원은 2006년 이래 매년 3058명으로 동결돼 왔다. 이번 정책이 현실화 되면 2022년부터 10년 동안 매년 400명씩 추가로 의사를 선발하게 된다.

 

구체적으로 10년간 추가 선발된 의사 4000여 명 중 3000여 명은 수도권 외 지역에서 의무적으로 근무하고 나머지는 감염병, 외상외과, 생체의학 등 전공기피 분야에 종사하게 돼 코로나19 대응과 낙후지역 의료서비스 불균형 해소에 큰 도움을 줄 전망이다.

 

전문가에 의하면 우리나라는 인구 1000명당 의사 수가 한의사를 합쳐도 2.4명으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평균인 3.5명에 미치지 못한다.

 

이에 충남처럼 인구 1000명 당 의사 수가 턱없이 부족한 지역에 의대를 신설해주고 졸업 후 10년간 해당 지역에서 의무 복무토록 한다면 기존 의사들에게 미치는 영향은 적을 것이라는 것이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기존 의대의 정원을 증원해주는 것보다 권역별로 의료사각지대에 의대 신설을 추진하는 편이 낫다는 전문가들의 지적도 검토해보아야 한다.


기사입력: 2020/09/07 [15:43]  최종편집: ⓒ 온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