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칼럼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온실가스 배출 1위 충남 역전시킬 방안은 정책적 예산 마련
 
온주신문

 

[충남협회공동보도] 충남이 수소에너지 전환 규제자유특구로 지정, 앞으로 과제는

 

전 세계적으로 친환경 투자를 통해 성장·분배를 동시에 달성하는 그린뉴딜 정책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반면, 충남지역도 다양한 기후변화 대응 정책을 펴고 있지만 아직도 전국에서 온실가스 배출 1위를 차지하고 있어 모순된다.

 

충남은 화력발전에 따른 미세먼지매연 등 환경피해, 선로 지중화율 전국 최하위 등의 불이익을 감내해왔다.

 

이에 정부의 그린뉴딜정책 추진에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저탄소, 분산형 에너지 정책, 그린팩토리 등 그린뉴딜의 핵심내용이 도의 추진방향과 궤를 같이 하는 만큼 선제적으로 미래산업을 이끌어 갈 충남만의 전략을 마련해 추진하는 정책이 필요하다는 지적도 나온다.

 

충남엔 일차전지와 축전지 생산액이 전국 2위에 이를 정도로 많다. 앞으로는 기업이 필요한 전력량 100%를 친환경적 재생에너지로 공급하는 ‘RE100’ 조건에 부합해야만 미국, 유럽 등에 수출이 가능한 만큼 국제 사회 흐름에 뒤쳐지지 않도록 충남이 선제적 대응에 나서야 할 것으로 보인다.

 

구체적으로 미래형 수소 자동차 부품산업 활성화를 위한 에너지정책 전환 대응에도 지원을 아끼지 말아야 한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이공휘 도의원은 충남이 수소에너지 전환 규제자유특구로 지정된 것에 대해 수소에너지를 선도하는 충남을 만들기 위해 수소 연료전지 발전 시스템, 수소충전소 50개소 건설 등 더욱 적극적이고 공격적인 전략 마련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실제로 코로나19 사태로 우리나라에서 현지 생산하는 일본기업이 늘어나고 있는데 외국인 투자유치의 효과는 최대화하면서도 기존 도내 중소기업의 기술자립능력과 경쟁력을 키울 수 있는 방안을 고민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현장에서는 그린뉴딜 정책에 따라 에너지전환에 대한 인식이 확산되는 것은 바람직한 일이라는 기대와 함께 충남은 축산업이 발달한 만큼 가축분뇨를 활용한 바이오에너지도 그린에너지 정책에 반영될 수 있도록 발전방안을 모색해달라는 주문도 제기되고 있다.

 

21일 국회에서 열린 충청권 예산정책협의회에서 정부의 포스트 코로나 정책 핵심인 한국형 뉴딜 추진과정에서 중추적인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당 지도부에 적극적인 지원을 건의했다.

 

세종시 행정수도 완성 추진과 연동해 충청권이 우리나라 균형발전을 선도하는 신() 수도권으로 발돋움하기 위한 과제도 제시했다.

 

조승래 대전시당위원장은 "정부에서 디지털 뉴딜과 그린 뉴딜을 추진하는 데 이 정책이 실제로 지역에서 충청판 뉴딜로 구체화 돼야 한다""이와 관련해 지방정부가 중앙정부와 손잡고 한국판 뉴딜을 제대로 완성해 나갈 것"이라고 다짐했다.

 

특히 정부 정책에 맞춰 충남형 그린뉴딜을 강력히 추진해야 한다는 점에서 석탄화력발전소의 대기오염물질 배출을 줄이고 신재생에너지를 확보가 시급하다는 지적이 많았다.

 

단순히 국회 청와대 이전 문제뿐만 아니라 비수도권 지역에서 제대로 된 신수도권 역할을 충청권이 해야 하며 신산업벨트 핵심축인 방사광가속기 사업의 효율을 높이기 위해 내년에 250억 원의 예산이 반영돼야 한다는 주장도 나왔다.

 

하지만 더 중요한 문제는 내년도 예산안에 관련 예산이 반영돼 원만히 추진돼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았다. 충남 석탄화력발전 문제 등을 해결하기 위해 당 정책위와 국회 예결위 차원에서 적극적으로 정책을 마련하고 예산확보가 시급한 것으로 보인다.

전국지역신문협회 충남공동취재팀


기사입력: 2020/07/25 [11:15]  최종편집: ⓒ 온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