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종합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아산시 먹거리 위원회’ 공식 출범
먹거리 자족도시 선언, 푸드플랜2022 시행 통해 먹거리 순환체계 구축 목표
 
온주신문

 

▲     © 온주신문
▲     © 온주신문
▲     © 온주신문
▲     © 온주신문
▲     © 온주신문


아산시(시장 오세현)623일 아산시먹거리위원 40명이 참석한 가운데 아산시먹거리위원회(이하 위원회) 위촉식 및 출범식을 갖고 공식활동에 들어갔다.

 

위원회는 공개모집과 부서추천으로 참여한 일반시민, 학계·전문가, 시민사회단체, 시의원 등 총 46, 4개 분과위원회로 구성됐다.

 

이날 출범한 위원회는 시의 먹거리정책 방향, 먹거리 종합계획 수립, 먹거리통합지원센터 운영에 관한 심의 및 자문 기능을 담당한다.

 

이날 행사는 앞으로 2년 동안 활동하게 될 위원들에게 위촉장 전달과 공동위원장 선출, 먹거리선언 채택 및 선포순으로 진행됐다.

 

오세현 아산시장과 함께 민간협력의 한 축을 담당할 먹거리 위원회 공동위원장으로는 신성철 농업경영인 충남도 연합회 부회장이 선출됐다.

 

, 아산시 먹거리의 비전을 담은 먹거리 시민헌장을 위원 전원 동의로 채택하여 민관거버넌스 강화, 먹거리 공공성 확립, 지역내 유통체계 강화, 지속가능한 농업환경 구축 등 다섯 가지 실천과제를 채택하기도 했다.

 

위원회 공동위원장인 오세현 아산시장은 앞으로 지역의 먹거리 복지, 농업·농촌의 생산 및 가공 확대, 지역 내 유통 등 지역의 먹거리 정책에 대한 미래 비전을 위원회와 함께 고민하는 먹거리에 대한 왕성한 민관 거버넌스 활동을 기대한다, “관내 생산 농산물 소비를 높이는 등 다양한 먹거리 정책 추진으로 생산자와 시민이 안전한 먹거리를 안정적으로 공급하고 소비할 수 있는 푸드플랜을 실현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이날 공동위원장으로 선출된 신성철 위원장은 앞으로 아산시 먹거리 정책을 추진함에 있어 이 자리에 계신 위원님들과 함께 앞으로 아산시 푸드플랜과 먹거리 정책이 성공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지난해 3월 아산시 푸드플랜2022를 발표하고 2022년까지 먹거리 기본권 확대, 지역내 소비 확대, 중소농 생산기반 육성 등을 목표로 총 1770여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기사입력: 2020/06/24 [10:48]  최종편집: ⓒ 온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