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코로나 확산방지 현충일 추념식 축소
아산시, 보훈단체장. 기관장. 유족 등 참석대상 150여명으로 최소화
 
온주신문

 

아산시(시장 오세현)가 코로나19 여파로 66일 개최예정인 제65회 현충일 추념행사를 축소 진행한다.

 

코로나19가 확산방지를 위해 생활속 거리두기 기본수칙에 따라 보훈단체장, 기관장, 유족 등 참석대상을 150여명으로 최소화하고 방역소독실시, 마스크착용과 생활 속 거리두기를 유지하며 추념식을 갖기로 했다.

 

추념식은 전국 사이렌에 맞춰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에 대한 묵념, 국민의례와 헌화 분향 순으로 진행한다.

 

참여인원은 축소하지만 나라를 위해 숭고하게 희생하신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의 넋을 기리는 일에는 소홀함이 없도록 최대한 예우를 갖춰 진행할 예정이다.

 

또한 추념식에 참석하지 못하는 국가유공자 및 유족, 시민을 위해 현충일 오후 5시까지 충렬탑을 개방 추모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나라와 겨레를 위해 몸 바치신 선열의 숭고한 뜻을 가슴깊이 새기며 각 가정마다 조기를 게양해 호국영령의 애국정신을 계승하고, 비록 코로나19의 지역 확산을 막기 위해 행사를 축소하지만 자유와 민주주의를 지키고자 희생하신 선열의 희생정신이 이어지는 사회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기사입력: 2020/06/02 [08:15]  최종편집: ⓒ 온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