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아산시, 미세먼지 눈에 띄게 줄어
‘파란 하늘 맑은 공기’ 대기환경기준 초과일수 14일서 1일로 감소
 
온주신문
▲     © 온주신문
▲     © 온주신문
▲     © 온주신문
▲     © 온주신문

 

아산시(시장 오세현)2018년부터 적극적인 미세먼지 종합대책을 펼치면서 올해 미세먼지(PM10)와 초미세먼지(PM2.5)가 대폭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시는 미세먼지 저감과 피해예방을 위한 미세먼지 종합대책을 수립해 7개 부문 29개 추진과제를 추진하고 있다.

올해 1~4월과 지난해 같은 기간의 평균 농도를 비교분석한 결과, PM1037.6%, 초미세먼지 PM2.538.1% 감소했다.

대기환경기준 초과일수로 살펴보면, PM10은 지난해 14.4일에서 올해 1.4, PM2.5는 지난해 50.8일에서 34.6일로 크게 감소했다.

시는 그동안 신속한 대기질 정보제공을 위해 대기오염측정망 7개소, 미세먼지 신호등 16개소, 초교 미세먼지알림판 45개교 설치 등으로 권역별 촘촘한 알림망 인프라를 구축했다.

이와 함께 대기질 오염원인 자동차 미세먼지를 사전에 차단하게 위해 충남 최초로 전기버스를 도입해 현재는 11대에 이르고 있으며, 전기자동자 574· 수소자동차 66대를 보급 완료하고 노후경유차 조기폐차 2,893, 배출가스 저감장치 부착지원 87, LPG신차 43대 전환을 지원했다.

또한 노후산단 미세먼지 차단숲 5ha 조성, 중소사업장 및 가정 저녹스 보일러 304기 보급, 어린이집 미세먼지 차단망 340개소를 설치하는 등 꼼꼼한 미세먼지 대책도 펼치고 있다.

특히, 시는 미세먼지는 아산시만의 노력으로 해결할 수 없다는 문제의식을 갖고 충남 서북부 미세먼지공동대응 지방정부연대 형정협의회를 주도적으로 구성해 지방자치단체 간 대외적인 미세먼지 해결을 함께 해결해 나가고 있다.

이 밖에 고농도 미세먼지 경보 발령 시 단계별 비상 저감조치를 발령해 차량2부제 운행, 공사장 및 사업장 조업시간 단축, 취약계층 미세먼지 마스크 지원 등을 통해 즉각적인 피해예방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시는 관계자는 민선7기 핵심과제인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유관기관과의 협력을 더욱 강화하고, 다양한 시책을 효과적으로 추진해 파란하늘 맑은공기를 시민들이 만끽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기사입력: 2020/06/01 [06:33]  최종편집: ⓒ 온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