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어두운 귀가길 걱정하지 마세요"
안심귀가 서비스앱 ‘아산안심홈’ 출시, 위급상황 CCTV통합관제센터로 전송
 
온주신문
▲     © 온주신문
▲     © 온주신문



 

아산시(시장 오세현)가 각종 범죄로부터 시민의 소중한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고 위급상황 시 골든타임 확보를 위해 319일부터 안심귀가서비스 스마트폰 SOS 아산안심홈을 제공한다.

 

아산안심홈은 개인 스마트폰 앱스토어와 플레이스토어에서 아산안심홈을 검색하면 누구나 쉽게 다운받아 사용할 수 있다.

아산안심홈는 CCTV와 스마트폰 GPS 정보가 연계돼 스마트폰 사용자가 어플을 실행시키면 바로 안심귀가서비스가 제공된다.

사용자가 이동 중 위급상황에 처했을 때 스마트폰을 흔들거나 어플의 도와주세요버튼을 클릭하기만 하면 된다.

위급상황은 신속히 아산시 CCTV통합관제센터로 전송된다. 신고자 정보와 인근 CCTV가 관제모니터에 즉각 표출돼 관제요원이 신고자와 통화로 상황 파악후 경찰 신속 출동요청 등 즉각 대응한다.

 

향후 시는 천안시와 공동으로 추진 중인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기반구축 사업이 완료되는 하반기부터 안심귀가서비스 아산안심홈을 천안까지 확대 해 동일한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2018년 천안아산 도시통합운영센터를 개소해 24시간 365일 관제로 시민안전 파수꾼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다아산 안심홈 서비스를 통해 사회적 약자에 대한 안전망을 강화하는 한편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범죄를 예방과 동시에 위급한 상황 발생 시 골든타임을 확보해안전도시 아산 조성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기사입력: 2020/03/18 [08:13]  최종편집: ⓒ 온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