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같이하는 가치있는 사회적경제 친화도시’ 조성
아산시, 사회적경제 일자리 창출과 유통지원 등 58억 예산 투입
 
온주신문

 

▲     © 온주신문


아산시(시장 오세현)가 올해 같이하는 가치 있는 사회적경제 친화도시 조성을 목표로 충남도내 가장 많은 국도비 40억원을 확보한 가운데 사회적경제 활성화를 위해 58억 원의 예산을 투입한다.

 

주요사업으로 사회적경제 기반구축, 사회적경제기업 발굴 및 육성을 통한 일자리창출, 사회적경제 판로지원 및 역량강화 사업 등 총 15개 사업을 추진한다.

 

특히, 사회적경제 일자리 창출과 함께 유통지원 분야에도 힘을 쏟아 코로나 19여파로 침체된 지역경제에 마중물 역할로 활력을 불어넣을 계획이다.

 

(예비)사회적기업 대상 근로자 1인당 최저임금의 50%를 지원하는 사회적기업 일자리 창출 지원사업과 만39세 이하 청년 근로자 채용을 위한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사업 등 사회적기업 일자리 창출에 사업비 334000만원과 충남사회적경제 유통지원센터 조성사업에 국비 6억원을 포함해 총11억원을 투입한다.

 

시는 이를 기반으로 올해 취약계층 일자리 창출과 청년 지역정착을 위한 청년일자리 창출 등 총 300여개의 일자리 창출을 목표로 양적·질적 성장을위한 사회적경제 맞춤형 지원체계를 지속적으로 구축해나갈 계획이다.

 

이와 함께 올해 6월 준공 예정인 충남사회적경제 유통지원센터 개소와 충남사회적기업성장지원센터 유치로아산형 사회적경제 플랫폼을 조성해 사회적경제 영역에서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만들어나갈 계획이다.

 

시는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 창출에 있어 사회적경제 열린대화마당(아사달)과 시민 정책마켓 개최 등으로 시민들의 아이디어를 최대한 반영해 시민과 함께하는 사회적경제 친화도시를 만들어갈 계획이다.

 

한편, 아산시에는 146개의 사회적경제조직이 현재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으며, 지난해 사회적기업 일자리 창출 지원사업으로 44개 기업에 총258600만원을 지원해 지역일자리 창출이 284(취약계층 139명포함)에 이르고 있다.

 


기사입력: 2020/02/19 [09:14]  최종편집: ⓒ 온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