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우한교민 퇴소 관련 아산시민들께 드리는 감사 인사
 
온주신문

 

자랑스러운 34만 아산시민 여러분,

그리고 초사동 주민 여러분, 고맙습니다!

 

오늘로 경찰 인재개발원에서 생활하던 우한교민 모두가 건강하게 가족의 품으로 돌아갔습니다. 아산시민들의 따뜻한 마음이 모이고 쌓여 이룬 낭보이자, 국가의 위기 때마다 떨쳐 일어나는 아산의 자긍심이 일궈낸 결과입니다.

 

돌이켜보건대, 지난 보름은 매순간이 감동의 연속이었습니다. 비록 우한교민 임시 수용에 따른 우려와 지역경제 침체 등 피해가 예상되었지만, 아산시민들은 한마음으로 교민들을 안았고, 무탈한 퇴소를 기원했습니다.

 

가장 가까이서 교민들을 보듬어주신 초사동 주민 여러분, 감사합니다. 여러분의 결단과 포용이 코로나19’를 극복하고 끝끝내 대한민국을 지켜낼 것입니다.

 

교민들과 함께하며 방역과 안전관리에 만전을 다해주신 정부합동지원단과 밤낮없이 현장을 지켜준 아산시 공무원 여러분, 정말 고생하셨습니다. 여러분들이 안전한 대한민국의 영웅들입니다.

 

고사리 손부터 어르신까지, 나이와 지역과 계층을 떠나 전국 곳곳에서 모아주신 국민 여러분의 온정이 큰 힘이 되어, 어떤 위기도 지혜롭게 극복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얻었습니다. 다시 한 번 아산에 보내주신 국민 여러분의 지지와 성원에 감사드립니다.

 

존경하는 아산시민 여러분!

 

이제 우리는 다시 일상으로 돌아가 각자의 자리에서 하루하루 최선을 다해야 합니다. 특히 침체된 지역경제를 되살리기 위한 지혜와 역량을 결집해야 합니다. 저와 아산시도 그동안 방역에 쏟던 힘의 중심을 침체된 지역경제 살리기 동력으로 전환해, 보다 다양하고 구체적인 지역경제 활성화 대책을 실천해나가겠습니다.

 

또한 보건소에 상황실을 두고 코로나19’를 완전히 퇴치할 때까지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빼앗긴 들에도 봄은 오고, 오는 봄은 누구도 막을 수 없습니다. 아산시민의 결집된 노력을 통해 코로나19’의 망령을 털어내듯, 우리 아산이 화사한 봄꽃처럼 활짝 피어나도록 전 공직자들이 온힘을 다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2020216일 아산시장 오세현

 


기사입력: 2020/02/17 [14:32]  최종편집: ⓒ 온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