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아산시, ‘찾아가는 음악선생님’ 인기
올해 64개팀 선정, 시민 711명 생활문화 혜택
 
온주신문
▲     © 온주신문

 

아산시(시장 오세현)11악기 갖기 운동 대표사업인 찾아가는 음악선생님이 지난해보다 지원대상이 대폭 증가해 총 64개팀을 지원한다.

 

올해는 102개팀이 신청해 64개팀을 선정했으며, 지난해 24개팀, 204명보다 3배 많은 64개팀 711명이 혜택을 받게 됐다.

 

더불어 강사 64명을 고용해 일자리창출과생활문화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게 됐다.

 

시 관계자는 많은 시민들의 참여에 감사드리며, 신청하신 모든 동아리를 지원해드리지 못하는 점 양해 부탁드린다앞으로 시민수요에 맞출 수 있도록 사업을 더욱 확대하고 내실 있게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강사모집은 아산시청 홈페이지 고시공고란에 게시된 찾아가는 음악선생님 강사모집을 참고해 서식작성 후 221일까지 아산시청 문화관광과로 제출하면 된다.

 


기사입력: 2020/02/13 [08:15]  최종편집: ⓒ 온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