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신속한 원스톱 행정...실질적 경영애로 해소
아산시, 신속한 행정처리로 투자유치, 기업과 동반성장 환경 조성 전력
 
온주신문
▲     © 온주신문
▲     © 온주신문
▲     © 온주신문


 아산시(시장 오세현)가 민선7기 최우선 시정과제 중 하나로 추진하고 있는 기업하기 좋은 도시만들기가 성과를 내며 기업친화적인 도시로서의 면모를 확장해가고 있다.

2020년의 첫 성과는 농심 아산공장에서 구체화됐다.

아산시는 최근 탕정면 소재 농심 아산공장을 대상으로, 공장 증설절차를 단기간에 해소시켰다.

코코아 제품 및 과자류 제품을 생산하는 국내 굴지의 기업인 농심은 아산공장에 음료수 제조를 위한 공정 증설이 절실했으나, 기존 건축물 용도가 지구단위계획에 의해 제한돼 있어 증·이설이 어려운 상황이었다.

이러한 애로사항 해소를 위해 발 벗고 나선 아산시는 업종 추가에 따른 지구단위계획결정(변경)과 공장업종변경(통상 4~5개월) 등의 절차를 2개월 만에 신속하게 추진 및 승인했다.

이로 인해 농심은 전략품목으로 육성 중인 카프리썬음료 생산을 위한 증·이설 공사(신규1라인, 이설2라인)에 신속하게 179억원을 투자할 수 있게 됐다.

농심 아산공장은 해당 생산라인에서만 올해 350억원의 매출 및 고용인력 확대(46)를 예상하고 있어, 관내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이바지 할 것으로 기대된다.

117농심 아산공장을 방문한 오세현 아산시장은 아산은 기업친화도시 여건 조성 의지가 확고한 곳으로, 앞으로도 신속한 행정처리를 통해 많은 기업들이 아산시와 함께 동반성장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해나가겠다고 약속했다.

간담회에 참석한 김상훈 농심 아산공장 공장장은 특별한 관심을 가지고 기업의 요구사항을 빠르게 처리해줘 감사하다, “이번에 3~4개월 빠르게 설치된 생산라인에서는 한달 40만 박스, 24억원 가량의 제품 생산이 가능하기에 최대 100여억원의 매출 증대 효과가 있는 셈이다고 말했다.

한편, 농심 아산공장에서는 이날 관내 취약계층을 위한 라면 200박스를 전달했다.

 


기사입력: 2020/01/20 [08:58]  최종편집: ⓒ 온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