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여전히 고당류 음료 유행 정책적 노력 촉구
가공식품 영양성분표시의무 확대 및 고당류 기준마련·표시제도 도입 필요
 
온주신문

▲     ©온주신문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이명수 의원(자유한국당, 충남 아산갑)107()식품의약품안전처를 상대로 실시한 국정감사에서, 고당류 음료 섭취 경감을 위한 정책적 노력을 촉구했다.

정부는 20164월에 1차 당류 저감화 종합계획에 의거, 가공식품을 통한 당류섭취량을 1일 기준치 100g(WHO 권장치: 50g), 열량 10% 이내로 저감시킬 계획을 발표했다.

최근 인기를 끌고있는 음료를 보면, ‘흑당음료’ 1컵당 당류 함량이 최대 57.2g으로 WHO 1일 기준치를 초과하고 있고, 흑당음료는 광고를 통해 건강한 단맛’, ‘자연의 단맛으로 홍보·판매되고 있는데, 이 제품들 역시 체내 흡수가 빠른 강한 이당류인 것으로 나타났다(출처: 서울시 보건환경연구원 자료).

그리고 음료전문점의 경우 고당류 표시 및 영양성분 표시 의무가 없어서 소비자는 칼로리와 당류 함량을 모르고 섭취하고 있는게 일반적이다.

한국인의 당 섭취 추세는 200759.6g에서 201673.6g으로 증가하는 등 연평균 3.5%씩 증가하고 있고, 최근 고당류 음료로 이 추세는 가파르게 증가할 전망이다.

이에 이명수 의원은 정부의 당류 저감화 정책이 지켜지지 않고 있는 것으로 보이는데, 국민의 건강관리를 위해서 보다 홍보강화를 비롯해서 보다 엄격하게 관리되어야 한다, “가공식품의 영양성분표시 의무 확대 및 고당류 기준마련·표시제도 도입과 국민 건강을 위해 고당류 음료 섭취 자제토록 홍보대책을 마련하여 시행해야 한다고 대안을 제시했다.

 


기사입력: 2019/10/07 [09:29]  최종편집: ⓒ 온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