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주택 하자분쟁, 유형 ‘소음’, 지역 ‘경기’ 최다
강훈식 의원 “주택 하자는 곧 삶의 질 하락, 분쟁 해결 빨라져야”
 
온주신문
▲     © 온주신문

주택 하자 분쟁 원인은 소음이 가장 많았고, 분쟁이 가장 많은 지역은 경기도로 확인됐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강훈식 의원이 29일 국토교통부로부터 제출받은 국토교통부 하자심사분쟁조정위원회 사건 접수 현황에 따르면, 20151월부터 20196월 까지 접수된 주택 하자 분쟁은 모두 18240건이었다.

 

지역별로는 경기(4797), 서울(2327), 충북(1647), 부산(1516) 순으로 하자 분쟁이 많았다.

 

유형별로는 기타 소음(8526), 기능불량(7945), 결로(5301), ‘오염 및 변색’(2923) 순이었다.

 

이 기간 동안 접수된 연도별 분쟁 건수는 큰 변동 없이 유지되었지만, 계류 중인 분쟁의 숫자는 증가 추세를 보였다.

 

   

강훈식 의원은 소음이나 결로 같은 주택의 하자는 주민의 삶의 질 하락으로 직결된다면서 하자심사분쟁조정위원회는 빠른 분쟁 해결로 국민의 일상을 보호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하자심사분쟁조정위원회는 전국민의 70%이상이 거주하는 공동주택에서 발생한 하자로 인한 입주자의 피해를 신속공정하게 해결하기 위해 2008년 도입된 국토교통부 산하의 위원회다.

 


기사입력: 2019/09/30 [09:24]  최종편집: ⓒ 온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