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종합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충남 혁신도시 유치’ 열망 모은다
혁신도시유치범도민추진위, 추석 전후 대규모 홍보활동 등 펼치기로
 
온주신문

 

충남혁신도시유치범도민추진위원회(범도민추진위)가 추석 연휴 전후 대대적인 홍보 활동과 서명운동 등을 전개하며 혁신도시 유치 염원을 모은다.

 

10일 도에 따르면, 범도민추진위는 이달 내 100만인 서명운동 목표 달성을 목표로 잡고, 향우회와 이통장협의회, 지역대학을 중심으로 서명운동을 강화한다.

 

또 읍··동사무소에서의 각종 회의·행사 시 참여자들이 서명운동에 동참할 수 있도록 협조 조치를 취하기로 했다.

 

특히 추석 연휴 전날인 11일에는 홍성역, 홍성터미널, 예산역, 예산터미널 등에서 도민과 귀성객들을 대상으로 홍보물을 배부하며 혁신도시 유치 필요성을 설명하고, 서명을 받는다.

 

범도민추진위는 이와 함께 각 사회단체가 도내 곳곳에 귀성객 환영 현수막을 설치할 때 혁신도시 지정을 촉구하는 문구도 함께 표기할 수 있도록 협조를 요청했다.

 

도내 사회단체가 이번 명절 연휴 도내에 설치하게 될 현수막은 1만여 개로 예상된다.

 

홍보용 차량 스티커는 1만개를 제작, 일반 차량에 부착할 수 있도록 배부 작업까지 마쳤다.

 

범도민추진위는 이달 내 서명운동을 마무리 한 뒤 청와대와 국가균형발전위원회, 국토부 등에 서명부를 전달할 방침이다.

 

지난달 말 현재 서명운동 동참 인원은 651000여명으로 집계됐다.

 

범도민추진위는 뿐만 아니라 중앙부처와 국회에 대한 항의 방문도 추진하고, 세미나 등도 개최할 예정이다.

 

도 관계자는 혁신도시는 지방화와 국가균형발전 시대를 뒷받침하는 초석으로, 충남의 혁신도시는 지역과 국토의 균형발전을 이끌고, 새로운 성장을 뒷받침할 동력이 될 것이라며 혁신도시 유치를 위해 범도민추진위와 힘을 모아 나아가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지난달 발대식을 갖고 본격 활동에 돌입한 범도민추진위는 충남 혁신도시 지정 및 공공기관 유치를 위한 기구로, 충남사회단체 대표자회의 대표자 125명과 지방분권충남연대 대표자 30, 도내 국회의원 11명을 비롯한 정치계 인사 223명 등 총 382명이 위원으로 참여 중이다.

 

 


기사입력: 2019/09/10 [07:39]  최종편집: ⓒ 온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