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오세현시장, 태풍 피해 과수농가 현장점검
둔포면 배 농가 출하예정 재배면적 40% 낙과피해 위로 및 대책 논의
 
온주신문
▲     © 온주신문
▲     © 온주신문
▲     © 온주신문
▲     © 온주신문

 

오세현 아산시장이 98일 제13호 태풍 링링으로 낙과 피해를 입은 둔포면 과수 농가를 찾아 피해상황 점검과 대책방안을 모색했다.

 

이날 방문한 둔포면 배 농가는 7일 강풍으로 9월 말 출하 예정 재배면적 중 40%에 해당하는 낙과 피해를 입었다.

 

오 시장은 피해 농가에 위로의 뜻을 전하는 한편, 함께 방문한 안전총괄과 및 농업기술센터 직원들과 대책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오 시장은 실질적 지원방안 마련을 위해 풍수해 보험 보상절차 에 어려움이 있을지 모르는 농가를 위한 지원대책과 피해 복구에 필요한 인력지원, 수급안정, 품질저하 예방 등을 관련 부서 및 유관기관과 협의할 것을 당부했다.

 

한편, 13호 태풍 링링으로 인한 관내 과수농가 낙과 피해는 98일 현재, (음봉, 둔포)의 경우 낙과율 20~30%(피해예상액 70~100억원)로 추정하고 있으며, 사과(인주, 선장, 영인)10~20%(6~8억원)이다.

 


기사입력: 2019/09/09 [06:32]  최종편집: ⓒ 온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