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소상공인 특례보증 폭발적 인기...36억 소진
아산시, 최저임금 인상. 대외여건 맞물리며 어려움 처한 소상공인위해 추진
 
온주신문
▲     © 온주신문


 

아산시(시장 오세현)와 충남신용보증재단(이사장 유성준, 이하신보’)이 손잡고 최저임금인상과 대외여건과 맞물리며 어려움에 처한 소상공인을 위해 36규모로추진한 소상공인 특례보증 지원사업이 인기 만점인 것으로 나타났다.

 

시와 신보에 따르면 관내 소상공인의 높은 관심 속에 올해 2월경부터 시행된 이 사업이 지난7월말 기준 157, 3589백만원이 지원되며 자금을 거의 소진했다고14일 밝혔다.

 

소상공인 특례보증 사업은 신용대출이 어려운 소상공인들의 경영안정을 위해 아산시가 신보에 3억원을 출연하고 신보는 이를 최대 12배까지 지급보증해 소상공인이 시중은행에서 저리로 대출을 받게 해주는 사업이다.

 

시는 신보와 함께 지난 2013년도 최초 협약이후 2017년까지 2억원(24억 보증)하던 것을 2018년부터 3억원(36억 보증)으로 높이며 보다 많은 소상공인이 적기 유동성자금을 받을 수 있도록 해왔다.

 

또한, 올해 저신용(5등급 이하) 소상공인과 자동차부품기업 특례보증 지원사업을처음 도입 실시하며 소상공인의 애로 해소에 나서는 등 소상공인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한 시책 발굴, 추진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유성준 이사장은 아산시 소상공인 지원에 대한 아산시의 적극적인 출연에 감사드린다, “앞으로도 아산시 출연부 자금의 적극적인 지원을 약속드리며, 또한 저신용 소상공인, 자동차부품기업 지원 등 아산시 시책에 부합하는 맞춤형보증지원을 적극 펼쳐나가겠다고 말했다.

오세현 아산시장은 소상공인이 살아야 우리 지역경제도살아난다. 최근 어려운여건 속에서도 꿋꿋이 지역경제의 한 몫을 담당하고 있는소상공인에 도움이 되는시책을 발굴, 시행하기 위해 꾸준히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특례보증에 대한 신청 및 절차, 보증기간및 상환방식 등 세부문의는 신보 아산지점(041-530-3813)으로 하면된다.

 


기사입력: 2019/08/14 [21:18]  최종편집: ⓒ 온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