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4차 산업혁명 컨트롤타워 가동
양승조 지사 등 전문가 29명…충남 4차산업혁명위원회 출범
 
온주신문
▲     © 온주신문
▲     © 온주신문
▲     © 온주신문

 

충남도가 신산업 육성 및 사회변화 등에 체계적인 대응을 위한 민관협치 컨트롤 타워를 가동한다.

 

도는 9일 도청 상황실에서 충남도 4차 산업혁명위원회를 출범하고, 이와 관련한 첫 회의를 개최했다.

 

이번에 출범한 위원회는 충남도 4차 산업혁명 추진에 관한 조례에 따라 도의 4차 산업혁명 발전을 견인하고, 주요 정책을 심의·점검하는 기구이다.

 

위원장은 양승조 지사가 맡았으며, 정책의 연계성 있는 추진을 위해 미래산업국장을 비롯한 실·국장, 도의원, 4차 산업혁명 관련 분야별 민간 전문가 등 29명이 위원회에 포진됐다.

 

회의는 위촉장 수여 부위원장 선출 4차 산업혁명관련 도 추진상황 보고 특강 향후 위원회 운영방안 토론으로 진행됐다.

 

특히 대통령직속 4산업혁명위원회 고진 위원이 참석해 대한민국 4차 산업혁명 동향과 발전방향을 제시했으며, 위원들은 이를 바탕으로 4차 산업혁명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양 지사는 이 자리에서 “4차 산업혁명이 그리는 낙관적인 전망대로 다가오는 미래가 펼쳐진다면 그보다 더 좋은 일은 없겠지만, 기술 발전이 초래할 일자리 축소 등 부정적 측면에 대한 깊은 우려가 있는 것도 사실이다라며 일자리에 미칠 부정적인 영향에 대한 대응뿐만 아니라 더 좋은 일자리를 만들어낼 방안을 마련하자고 강조했다.

 

이어 최근 일본 수출규제 문제 등으로 큰 어려움에 직면한 우리 도 전략산업들이 처한 위기를 극복할 수 있도록 지혜를 모아 달라고 말했다.

 

한편, 도는 지난 1년간 충남도 정책자문위원회 산하에 ‘4차산업혁명특별위원회를 운영, 3대 전략 17개 추진과제로 이뤄진 4차 산업혁명 대응 전략을 수립하고, 도의 추진 정책들을 점검해왔다.

 

 


기사입력: 2019/08/09 [09:16]  최종편집: ⓒ 온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