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아산시, 112억 투입 '생활자원회수센터' 착공
기존 노후시설 개선 처리능력 확대 생활재활용 쓰레기 1일 50톤 처리 가능
 
온주신문
▲     © 온주신문


 아산시(시장 오세현)가 오는 87일 재활용 선별장을 선진화된 생활자원회수센터 시설로 탈바꿈하기 위한 첫 삽을 뜬다.

기존 재활용 선별장은 지난 2002년 건립돼 각종 생활 재활용 쓰레기를분류 선별하고, 재활용품을 판매해 시 재정 수입 증대와 자원 재활용에 역할을 톡톡히 해왔다.

현재 아산시 인구증가와 포장용기 사용 증가로 재활용 쓰레기가 증가 추세에 있으나, 재활용 선별장의 노후화로 생활 재활용쓰레기 선별률 및 운영 효율성 저하와 작업 여건이 열악해근로자의 보건 및 안전에 대한위험 요인이 증가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시는 환경부와 충남도에 시설 개선의 필요성을 적극 강조하고 타당성조사 등극적인 행정을 펼쳐 국도비 약 42억 원을 보조 받아 총 112억원의사업비로 생활자원회수센터선진화 사업을 착공한다.

시는 생활자원회수센터 건립을 오는 7일 착수해202012준공 예정이며, 기존 노후시설과장비 교체로 1일 처리 능력을 기존 30톤에서50톤으로 확대해 선별률를 크게 높이고 열악한 작업환경을 개선할 계획이다.

유종희 자원순환과장은 이번 사업 추진으로 열악한 환경에서 근무하는 종사자가보다 쾌적한 환경에서 안전하게 근무할 수 있게 될 뿐만 아니라 재활용품 판매 수입금 증대로 아산시 재정 건전성 향상과 자원 재활용 공공성확보에도 더욱 기여를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입력: 2019/08/06 [09:03]  최종편집: ⓒ 온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