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도의회, 김영권 친일잔재청산특위원장 선임
"친일화가 작품 표준영정 지정 철회 등 충남도내 일제식민 잔재 청산 최선"
 
온주신문
▲     © 온주신문
▲     © 온주신문
▲     © 온주신문
▲     © 온주신문


 

충청남도의회 18충청남도 친일 잔재 청산을 위한 특별위원회1차 회의를 열고 위원장에 김영권 의원(아산 1), 부위원장에 이선영 의원(비례)을 각각 선임했다.

 

지난 625일 제312회 정례회에서 구성 의결된 친일 잔재 청산 특위는 1운동 100주년을 맞이하여 도내 및 우리 사회 곳곳에 아직까지 뿌리박혀 있는 친일 잔재를 청산하고 일제와 싸우다 순국하신 선열들의 고귀한 뜻을 되새기고 민족정기를 확립하고자 구성했다.

 

금번에 열린 제1차 회의에서 특별위원회는 도청 및 교육청으로부터 도내 및 교육현장에 산재해 있는 친일 잔재의 현황과 청산에 대한 정책방안 등을 모색하기 위해 주요업무를 청취했다.

 

김영권 위원장은 우선적으로 지역의 친일화가에 의해 그려진 표준영정의 지정 철회와 교체방안 또한 교육현장에 산재해 있는 친일인사의 교장 사진 게시 문제와 일제시대 작곡·작사들에 의해 만들어진 교가 등을 청산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친일 잔재 청산을 위한 특위는 향후 충남도내 곳곳에 산재해있는 일제의 식민 잔재를 청산하는데 정책대안 등을 제시하고 다양한 활동을 펼칠 계획이다.

 


기사입력: 2019/07/18 [14:12]  최종편집: ⓒ 온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