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아산 미군기지 이전 피해보상 이뤄질까"
강훈식 의원, 주변 3km까지 포함 지원.소음.환경대책도 보상 개정안발의
 
온주신문
▲     © 온주신문

평택으로 이전한 주한미군기지 경계로부터 3km 이내 지역을 주변지역으로 지정하여 지원하게 하는 내용의 법률안이 국회에서 발의됐다. 이에 따라 그간 미군기지와 바로 이웃하였음에도 전혀 지원을 받지 못했던 충남 아산시 주민의 피해 보상이 이루어질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국회의원 강훈식(더불어민주당, 충남 아산을)10, 관련 내용을 담은 주한미군기지 이전에 따른 평택시 등의 지원 등에 관한 특별법(이하 미군기지이전특별법개정안을 대표발의했다고 밝혔다.

 

충남 아산시 둔포면 일대는 평택 주한미군기지로부터 불과 1.5km 밖에 떨어지지 않았지만 행정구역이 다르다는 이유로 그간 지원이나 보상 대상에서 제외되어 왔다. 현행 미군기지이전특별법에서 주변지역을 주한미군시설사업이 시행되는 지방자치단체의 관할구역으로 못 박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행정구역이 같지만 미군기지와 거리가 다소 떨어진 평택시 일대에는 지원 사업이 이뤄지고 반면 미군기지와 바로 이웃한 아산시에는 전혀 지원이 되지 않는 모순적인 상황이 이어졌다. 이에 개정안에서는 실제 물리적 거리에 따라 경계로부터 3km 이내의 지역도 주변지역으로 포함할 수 있도록 하는 근거를 담았다.

 

또한 개정안에는 현재 미군기지이전특별법에서 빠져 있는 소음대책환경 오염 및 예방 대책의 수립도 추가하는 내용이 담겼다. 이는 실제 이전 주변지역에서 가장 심각하게 겪고 있는 피해로, 주민들은 무엇보다도 비행기 소음에 따른 수면방해, 학교 등에서의 수업 방해, 휴대폰 전파 방해 등을 호소하고 있는 상황이다.

 

강 의원은 기존 미군기지이전특별법은 완벽히 평택시만을 위한 특혜법이라고 말하고, “실제 바로 인접해 피해를 받고 있음에도 행정구역이 다르다고 지원 대상에서 빠지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주장했다.

 


기사입력: 2019/07/10 [16:42]  최종편집: ⓒ 온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