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소화전 주변 불법 주·정차 금지
 
온주신문
▲     © 온주신문

 

아산소방서(서장 이규선)는 ‘4대 불법주정차 주민신고제’가 시행되고 있는 가운데 긴급 출동로 확보와 원활한 소방활동을 위해 소화전 주변 불법 주·정차 관행 근절을 당부했다.

‘4대 불법주정차 주민신고제’는 지난 4월 17일부터 시행되고 있으며, △소화전 5m 이내 △교차로 모퉁이 5m 이내 △버스정류장 10m이내 △횡단보도 위에 주·정차를 할 경우 주민이 직접 신고를 하면 단속공무원의 현장 출동 없이도 과태료를 부과하는 제도이다.

특히, 8월 1일부터 도로교통법 개정안이 시행되면서 소방용수시설, 비상소화장치,소방시설 등이 설치된 곳 중 안전표시가 설치된 곳에 정차 및 주차 금지를 위반하는 경우 과태료와 범칙금을 승합자동차는 9만원, 승용자동차는 8만원으로 상향되어 부과된다.

한편, 불법 주·정차 차량을 발견하면 스마트폰 ‘생활불편 신고 앱’으로 5분 이상 주차한 사진 2장 또는 동영상을 촬영 후 첨부하면 간단하게 신고할 수 있다.

소방서 관계자는 “주민신고제를 계기로 대형 긴급출동차가 모퉁이 불법 주·정차로인해 진입을 못하거나 소화전 인근 불법 주·정차로 인해 소방활동에 장애를 겪는 일이 없어졌으면 좋겠다.”며 시민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당부했다.


기사입력: 2019/06/18 [11:53]  최종편집: ⓒ 온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