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온주아문’ 문화재, 체험교육 장으로 재탄생
아산시 '생생문화재 공모사업’ 선정 관아유적 문화재 체험교육프로그램 진행
 
온주신문
▲     © 온주신문
▲     © 온주신문


 

아산시(시장 오세현)가 문화재청 주관 ‘2019년 생생문화재 공모사업에 선정돼 온주아문에서 오는 11월까지 온주아문 다시 수락하다문화재 체험교육프로그램을 진행한다.

 

생생문화재 온주아문 다시 수락하다는 과거 온양의 중심이었지만 지금은 구도심이 되어버려 아산시민들 조차도 생소한 온양의 관아유적을 기반으로 만든 문화재 체험교육프로그램이다.

 

세부 프로그램은 사또 양로연이 뭐예요 온주아문 가족애() 통통(通通)캠프 온주아문 육방학교 속수례(조선시대 입학식) 등이 있다.

 

511일 온주아문에서 사또 양로연이 뭐예요?’ 프로그램으로 전통문화를 현대적으로 활용한 양로연 잔치가 펼쳐져 지역민과 관광객들의 호평을 받았다.

 

특히, 조선시대의 복장체험을 통해 문화유산이 주는 재미와 가치를 향유할 수 있는 소중한 시간이 됐다.

 

교육참여는 관내 초, 중학교을 대상으로 진행되며 기타 자세한 사항은 주관사인 충남문화유산콘텐츠협동조합(041-556-1988)로 문의하면 된다.

 

한편, 이번 프로그램은 충남문화유산콘텐츠협동조합을 중심으로 아름누리아카데미사회적협동조합, 라온교육협동조합, 아산문화협동조합, 북아트로 만나는 역사, 충남역사문화연구원 등의 협력을 통해 돌봄과 나눔, 상생을 키워드로 다양한 문화재 체험교육 활동을 진행된다.

 


기사입력: 2019/05/20 [08:38]  최종편집: ⓒ 온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