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부모, 영원한 스승
 
온주신문

 부모는 자식을 잘 안다. 그 이유는 여러 가지가 있다. 첫째는 자기 자신을 닮았기 때문이다. 적어도 반 정도는 닮았다. 그래서 자신을 닮은 자식을 잘 아는 것은 당연하다. 둘째는 많은 시간을 함께했기 때문이다. 특히 학교에 들어가기 전까지는 거의 대부분을 부모와 함께한다. 선천적이든 후천적 학습의 결과이든, 아니면 단순한 환경의 영향이든 많은 시간을 함께했기 때문에 잘 알 수 있다. 셋째는 관심이다. 자녀에 대한 지대한 관심은 자연스럽게 자녀에 대한 광범위한 지식을 갖게 한다. 이러한 지식을 바탕으로 자녀를 이해하게 되고, 나아가 더욱 사랑하게 되는 것이다. 우리는 인생의 절반을 배우며 산다. 아니 인생의 대부분을 배우며 산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사람들에게 인생의 목적을 물으면 대부분 행복하게 사는 것이라고 대답한다. 인생을 살면서 여러 가지 행복이 있겠지만, 옛날 선비들은 가장 큰 행복이 제자들을 가르치는 것이라고 했다. 자신이 갖고 있는 능력을 간직하고서 자기만의 발전을 위해 쓰는 것이 아니라 다른 사람에게 그것을 전수해 주는 것은 보람이고 기쁜 일이다. 특히 가르치는 대상이 자식일 경우는 기쁨이 더욱 클 것이다. 사람들이 자식에게 많은 재산을 물려주려고 애쓰는 경우를 자주 본다. 그러나 그보다는 스스로의 힘으로 살아갈 수 있는 방법을 가르쳐 줘야 한다. 가르쳐야 할 내용이 많더라도 도덕은 기본이다. 부모의 기본역할은 가족을 부양하는 것과 자녀에 대한 사랑이다. 부모가 자신을 사랑하고 있다는 믿음만 가지면 다른 부차적인 것들은 쉽게 해결될 수 있다. 모른다고 야단치지만 말고 모르는 원인이 아이 자신에게 있는지 부모에게 있는지를 살펴보고, 문제를 피하지 말고 적극적이고 긍정적으로 생각하면, 실패를 새로운 것을 발견하고 배우는 기회로 활용할 수 있을 것이다. 어쩌면 우리들 삶의 많은 부분은 실패를 통해 더 발전하는 것인지도 모른다.

 

시인/수필가 김병연

 


기사입력: 2019/04/23 [14:22]  최종편집: ⓒ 온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