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구제역 위기단계 “주의→관심” 하향 조정
상시방역체계 전환, 오는 5월과 11월 소⁃염소 구제역 백신 일제접종
 
온주신문
▲     © 온주신문


 

아산시는 구제역 위기단계를 ‘주의’에서 ‘관심’으로 하향조정하고 상시방역체계로 전환해 구제역 백신접종에 나선다.

시는 백신 미접종 개체 발생을 방지하고 항체양성률 제고를 위해 소‧염소 구제역백신 일제접종을 5월과 11월경 2차례 실시할 예정이다.

이에 앞서 시는 방역이 상대적으로 취약한 돼지 위탁사육농장, 백신접종 미흡농가 등에 대해 방역실태를 점검하고 항체검사를 확대할 계획이다.

시는 오는 19일 구제역 백신 항체가 저조한 농가 대상으로 전문 교육농장에서 백신접종과 소독 등 차단방역요령 실습교육을 진행할 예정이다.

 

김만태 축수산과장은 “특별방역대책 기간 중 협조해 주신 축산농가, 생산자단체에 감사드리며 구제역 등 가축전염병 사전예방을 위해 백신접종, 소독, 출입자 통제 등 차단방역에 앞으로도 최선의 노력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기사입력: 2019/04/08 [10:22]  최종편집: ⓒ 온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