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아산시, 산사태 예방 사방사업 추진
염치읍, 영인면 일대 내실 있는 사업추진 시민 재산 지킨다
 
온주신문

▲     © 온주신문
▲     © 온주신문
아산시는 산지의 붕괴, 토석·나무 등의 유출 등에 따른 산사태 피해 예방을 위해 약863백만 원의 예산을 들여 염치읍, 영인면 일대에 사방댐 2개소, 계류보전 1.5㎞, 산지보전 1㏊에 대한 사방사업을 추진한다고 8일 밝혔다.

사방사업은 최근 국지성 집중호우 등 기후변화가 심화됨에 따라 2011년도 우면산 및 지난해 천안 동면 산사태 등과 같은 피해를 최소화 시킬 수 있도록 사방댐, 계류보전 시설 등을 산사태 취약지에 설치해 흐르는 물, 내려오는 토사를 막아 산사태가 예방 될 수 있도록 하는 사업이다.

올해 사방사업은 염치읍 서원리 일원에 사방댐과 계류보전시설이 함께 설치되며 영인면 상성리와 염치읍 산양리 일원에 사방댐 시설공사와 산지보전사업이 각각 진행될 예정으로 지난해부터 대상지 선정 및 타당성평가를 완료해 실시설계를 추진했다.

또, 사업시행 전 주민들의 의견을 들어 만족도 높은 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지난달 25, 26일에 사업대상 지역에 주민설명회를 개최했다.

아산시는 올해 사방사업을 2월 초 착수해 6월 말 우기 전에 완료할 계획으로 주변 경관과 조화되도록 친환경 사업을 추진해 인위적 훼손은 최소화 할 예정이다. 아울러, 사업이 끝난 후에도 사방사업지에 대한 지속적인 점검 및 유지관리를 통해 산사태 피해를 예방할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다.

기사입력: 2018/02/08 [13:32]  최종편집: ⓒ 온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