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10월 한달 실업급여부정수급 자진신고
 
온주신문

천안고용노동지청(지청장 양승철)은 건전한 고용보험 제도의 정착과 부정수급 근절을 위해 10월 1일부터 31일까지를 『실업급여 부정수급 자진신고기간』으로 운영한다고 밝혔다.
실업급여를 받으면서 고의로 취업 및 자영업 개시 사실을 숨겼거나, 퇴직사유 허위 신고 및 일하지도 않은 친인척‧지인 등을 거짓으로 고용보험 가입시킨 후 실업급여를 받거나 받도록 하는 경우 등은 모두 부정수급에 해당하나,
이 기간 중 천안고용노동지청에 자진신고하면 추가징수 및 형사고발 등을 면제 받을 수 있다.
자진신고는 실업급여를 부정수급 한 사실이 있지만 아직 신고하지 못한 수급자 모두가 할 수 있으며, 천안지방고용노동청 부정수급조사팀을 직접 방문하거나, 우편(이메일), 전화(041-620-7419, 7425, 7429) 등의 방법으로 신고할 수 있다.
자진신고 없이 부정수급이 적발될 경우, 부정수급액은 물론 추가징수금액을 반환해야 하며, 형사고발 등 불이익 처분을 받게 된다.
천안고용노동지청은 올해 건설업 현장 기획조사, 고용보험 전산망 조사․유관기관(국세청 등) 자료 조사 등을 통하여 부정수급 504건을 적발하고, 8억 4천만 원을 반환 명령하였고, 그 중 4명은 수사의뢰한 바 있다.
한편, 양승철 천안고용노동지청장은 “다양한 고용보험 부정수급 적발 시스템을 통하여 현장 조사 및 점검, 경찰 합동조사를 강화하고 있어 부정수급으로 적발되면 배액징수 및 형사고발 등의 강력한 제재를 받게 되므로 이번 자진신고기간에 반드시 신고해줄 것”을 당부했다.


기사입력: 2017/09/27 [13:01]  최종편집: ⓒ 온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